한광일의 한국웃음센터

   관리자 

   청소년 자녀에 대한 부모의 칭찬 효과
청소년 자녀에 대한 부모의 칭찬 효과


ꡒ칭찬은 아이를 기분 좋게 만들어서 아이를 건강하게 만든다.ꡓ 이것은 의학적으로 복잡한 연쇄반응 과정인 동시에 선순환 고리의 형성 과정이다. 여러분이 방금 자녀를 칭찬했다고 가정해 보자. 제일 먼저 아이의 감정이 반응을 보인다. 바로 기분이 좋아지는 것이다. 이때 아이의 뇌 속에서 ꡐ도파민(dopamine)ꡑ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이 분비되면서 쾌감을 느끼게 된다. 이것이 아이의 혈액에서 ꡐ인터루킨(interleukin)ꡑ등 각종 면역강화물질의 분비를 촉진시킴과 동시에 ꡐ자연살해세포(NK 세포)ꡑ를 활성화시킨다. 이는 다시 뇌로 피드백 되어 불필요한 스트레스 호르몬(코르티졸, cortisol)의 분비를 억제시킨다. 그 결과 아이의 몸을 긴장시키고 흥분시키는 교감신경계의 활성을 억제하여 결국 아이의 몸은 편안한 상태로 놓이게 되는 것이다. 다시 말해 칭찬을 많이 받은 아이는 면역체계가 활성화되어 잔병에 걸릴 위험이 낮아지고, 자율신경계가 늘 편안한 상태에 있어 최적의 신체 상태를 유지하기 때문에, 건강한 몸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반대로 심한 체벌이나 꾸중, 또는 정서적 학대를 받는 아이는 위와는 반대되는 과정에 놓이게 된다. 그 결과 늘 불안한 심리 상태에 놓이게 되고, 정서적으로 매우 위축되는 동시에 각종 질병에 걸리기 쉬우며, 신체가 늘 경직되고 긴장한 상태에 놓이게 된다. 칭찬의 두 번째 의학적인 효과는 ꡒ칭찬은 아이로 하여금 스트레스에 견디는 능력을 키워준다.ꡓ라는 것이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스트레스를 전부 다 피해 갈 수 없다.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점점 커 나가면서 크고 작은 각종 스트레스를 받게 되어 있다. 따라서 중요한 것은 스트레스를 겪느냐 아니냐 하는 문제보다는 스트레스를 어떻게 극복하는가의 문제일 것이다.

이 때 칭찬을 많이 받고 자란 아이는 실패를 덜 두려워하고, 스트레스를 기꺼이 자신의 현실로 받아 들여서 이를 해결해 나가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보여 준다. 이것은 자신감과 동기가 분명하게 형성된 아이들의 특성이기도 하다. 스트레스에 대한 대응능력, 자신감, 동기 등은 정신건강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게 취급되는 요인들이다. 즉 아이들은 칭찬을 통해서 신체적 건강 뿐 아니라 정신적 건강까지도 확보하게 되는 셈이다. 반대로 늘 꾸중과 비난만 받고 자란 아이는 꾸중에 더 강해지기는커녕, 언제 또 불호령이 떨어질지 몰라 항상 불안하고 초조해 하며 위축될 뿐이다. 자신감은 이미 사라진지 한참 되었고, 동기와 꿈을 스스로 형성할 줄 모르며, 학습 등에 있어서의 목표도 오로지 부모나 교사로부터 덜 혼나는 데 있다. 결과적으로 무기력 상태에 빠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불안, 초조, 위축, 무기력 등은 정신건강에 있어서의 적색 신호와 마찬가지다. 부모와 교사의 칭찬은, 아이의 자신감에 있어서는 비료로 작용하고, 긍정적 변화에 있어서는 연료와도 같으며,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에 있어서는 윤활유의 역할을 하는 신비로운 마법의 주문인 것이다.

사춘기 시절을 특징짓는 중요한 단어 하나가 ꡐ꿈ꡑ이다. 청소년기에는 모두가 꿈을 꾸고 산다. 이다음에 내가 무엇을 할까? 그리고 어떤 삶을 살아갈 것인가? 각자 나름대로 의미 있는 꿈을 꾸게 된다. 정상적으로 건강한 아이들의 얘기다.

그러나 의외로 많은 아이들이 꿈이 없는 청소년기를 보내고 있다면 여러분들은 믿겠는가? 필자의 임상 경험에 의하면 너무나도 많은 아이들이 꿈을 잃은 채 마치 시들어 가는 식물처럼 자라나고 있다. 과거의 궁핍했던 시절보다 훨씬 더 풍부해진 영양 공급은 아이들의 몸을 예전보다 더 크게 만들었지만, 거기에 어울리는 마음의 성장은 몸만큼 이루어진 것 같지 않다. 아이들의 마음을 크게 만드는 것은 바로 부모의 사랑과 더불어서 자신의 꿈과 희망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기에서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이 바로 부모의 칭찬이다. 아이가 무슨 말을 하든 그 말의 긍정적인 의미와 측면을 발견해서 ꡐ칭찬ꡑ의 말 한 마디를 해 보자. 아이는 금방 기분이 좋아지고, 부모의 말을 들으려고 할 것이며, 부모와 함께 자신의 꿈에 대해서 얘기할 것이다. 꿈이 없다고 말하는 아이들이 처음부터 꿈이 없었던 것은 분명히 아니다. 언제부터인가 꿈을 잃어 버렸고, 꿈꾸기를 그만 둔 것이다. 보다 더 어릴 적에 자신의 꿈을 신나게 얘기하며 즐거워했던 아이들이다. 그러나 그 꿈이라는 것을 이루기 위해서 현실에서 갖추어야 될 조건들을 인식하는 순간부터 아이들은 압도당하고 만다. 가장 중요한 것이 공부요 학교 성적이라는 것은 아이들을 정말 우울하게 만든다. 그러면 공부를 통해서 이루는 것이 아닌 다른 꿈을 꾸고 또한 그 꿈을 이루기 위해서 노력하면 된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이 과정이 용납이 되지 않는다. 부모들이 보기에 하잘 것 없고 시시해 보이는 꿈은 꿈 자체로 인정되지 않는다. 초등학교 때는 소방관이나 경찰관이 되겠다고 말하는 아이를 자비롭게 쳐다보면서 ꡒ그럼! 그렇게 남을 도와주는 사람이 되어야 한단다.ꡓ라고 말했던 부모들이다. 그러나 중학생이 된 아이가 그런 말을 하면 ꡒ아이고, 왜 하필이면 그런 험한 일을 하려고 하느냐? 공부 잘 해서 번듯이 넥타이 매고 좋은 직장 다녀야지. 그리고 이왕 경찰이 되려거든 공부 잘 해서 높은 자리에 올라가야지.ꡓ 아이의 꿈이 무너지고 매도되는 순간이다. 이제 부모는 예전의 초심을 기억해 낸 다음에 아이에게 다음과 같이 말해보자.

ꡒ꿈은 결코 거창하거나 대단한 것일 필요는 없다. 네가 행복해지기 위해서 하고 싶은 것을 말한다. 그것은 어떤 직업이 될 수도 있고, 추구하는 물질일 수도 있겠지만, 우리가 듣고 싶은 것은 네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란다. 그 가치는 ꡐ사랑ꡑ일 수도 있고, ꡐ봉사ꡑ일 수도 있고, ꡐ우정ꡑ일 수도 있고, ꡐ멋ꡑ일 수도 있고, ꡐ웃음ꡑ일 수도 있고, ꡐ평범함ꡑ일 수도 있다.ꡓ

손석한
연세신경정신과 /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화기(和氣)는 행운을 부른다

관리자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iat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