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일의 한국웃음센터

   관리자 

   펀경영 성공 사례 1
펀경영 성공 사례  1

한광일

“기업체뿐 아니라 정계나 각 공공기관 및 학교, 사회단체 등 이제는 사람들이 모이는 어떤 곳이든 펀경영을 찾고 있는 추세다. 즐겁게 일하고 능률을 높이며 개인의 행복을 추구한다는 생각이 맞아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경제잡지 <포춘>지가 매년 실시하는 설문조사에‘미국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 선정’이 있다.
거기에 선정된 100개 기업들은 한결같은 공통점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직원들이 직장에서 즐거움과 재미를 느끼고 또 존중받는다는 것이다.
즐겁고 재미난 직장에서 존중받으며 일하는 것, 그것이 바로 펀경영이 추구하는 목적이다.
언뜻 생각하면 이 조건들은 모두 직원들을 위한 조건 같아 보이지만 실상은 기업 전체를 위한 조건들이기도 한 것이다. 이러한 조건들이 만족되는 곳이라면 언제 어디서나 또 어떤 영역에서나 펀경영이 가능해진다.

공공기관에서도 펀 바람이
심지어는 펀의 이미지와는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공공기관에서까지 펀바람이 불고 있다. 예컨대 안성시청에서는 점심시간과 퇴근 시간을 이용해 공무원들이 족구시합을 하는데, 이를 통해 그동안 딱딱했던 직장 분위기가 훨씬 부드러워졌다고 한다.
이렇게 공공기관들의 펀경영은 기업들의 펀경영을 벤치마킹한 것으로,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취지이다. 앞으로도 이런 펀분위기는 더욱 확산되어 계속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개발될 전망이다.


정치에서도 펀 도입
정계에서도 요즘 심상치 않은 바람이 불고 있다.  아직은 미비한 수준의 약한 바람이지만 어찌되었건 다름 아닌 펀바람이다.
예컨대 중앙인사위원회 권모 사무관은 정부혁신 관련 워크숍에서 배운 마술을 동료나 친구에게 선보이기 위해서 마술을 배우고 있다고 한다.
그는 “마술을 보고 배우면서 예전과는 다른 시각으로 정부혁신을 바라보게 됐으며. 논리적 사고와 팀워크, 문제해결 능력 등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이처럼 펀은 개인으로서는 부드럽고 유연한 사고를 일깨워 주며, 나아가 팀이나 조직 전체의 능률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공무원들도 펀 실천
공무원 교육에도 펀바람이 불고 있다. 다양한 음악이나 춤, 마술, 카드게임, 연극 등을 통한 교육프로그램이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뿐만 아니라 공무원들을 위한 해외연수, 국토순례 등을 기획, 실천함으로써 팀워크나 리더십의 레벨 업을 시도하고 있다.
특히 펀행정의 모범이 되는 곳은 동래구청의 '찾아가는 민원 서비스'와 해운대구청의 ‘펀행정’이 그것이다.
이렇듯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펀행정을 위한 아이디어 발굴을 하는가 하면 직원 호프 데이를 만들고 매주 한차례씩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가족 데이'를 운영하는 구청도 있다. 이러한 움직임은 기업들의 성과를 보고 도입한 것으로 행정전략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한다.


한광일

“기업체뿐 아니라 정계나 각 공공기관 및 학교, 사회단체 등 이제는 사람들이 모이는 어떤 곳이든 펀경영을 찾고 있는 추세다. 즐겁게 일하고 능률을 높이며 개인의 행복을 추구한다는 생각이 맞아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경제잡지 <포춘>지가 매년 실시하는 설문조사에‘미국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 선정’이 있다.
거기에 선정된 100개 기업들은 한결같은 공통점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직원들이 직장에서 즐거움과 재미를 느끼고 또 존중받는다는 것이다.
즐겁고 재미난 직장에서 존중받으며 일하는 것, 그것이 바로 펀경영이 추구하는 목적이다.
언뜻 생각하면 이 조건들은 모두 직원들을 위한 조건 같아 보이지만 실상은 기업 전체를 위한 조건들이기도 한 것이다. 이러한 조건들이 만족되는 곳이라면 언제 어디서나 또 어떤 영역에서나 펀경영이 가능해진다.

공공기관에서도 펀 바람이
심지어는 펀의 이미지와는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공공기관에서까지 펀바람이 불고 있다. 예컨대 안성시청에서는 점심시간과 퇴근 시간을 이용해 공무원들이 족구시합을 하는데, 이를 통해 그동안 딱딱했던 직장 분위기가 훨씬 부드러워졌다고 한다.
이렇게 공공기관들의 펀경영은 기업들의 펀경영을 벤치마킹한 것으로,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취지이다. 앞으로도 이런 펀분위기는 더욱 확산되어 계속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개발될 전망이다.


정치에서도 펀 도입
정계에서도 요즘 심상치 않은 바람이 불고 있다.  아직은 미비한 수준의 약한 바람이지만 어찌되었건 다름 아닌 펀바람이다.
예컨대 중앙인사위원회 권모 사무관은 정부혁신 관련 워크숍에서 배운 마술을 동료나 친구에게 선보이기 위해서 마술을 배우고 있다고 한다.
그는 “마술을 보고 배우면서 예전과는 다른 시각으로 정부혁신을 바라보게 됐으며. 논리적 사고와 팀워크, 문제해결 능력 등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이처럼 펀은 개인으로서는 부드럽고 유연한 사고를 일깨워 주며, 나아가 팀이나 조직 전체의 능률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공무원들도 펀 실천
공무원 교육에도 펀바람이 불고 있다. 다양한 음악이나 춤, 마술, 카드게임, 연극 등을 통한 교육프로그램이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뿐만 아니라 공무원들을 위한 해외연수, 국토순례 등을 기획, 실천함으로써 팀워크나 리더십의 레벨 업을 시도하고 있다.
특히 펀행정의 모범이 되는 곳은 동래구청의 '찾아가는 민원 서비스'와 해운대구청의 ‘펀행정’이 그것이다.
이렇듯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펀행정을 위한 아이디어 발굴을 하는가 하면 직원 호프 데이를 만들고 매주 한차례씩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가족 데이'를 운영하는 구청도 있다. 이러한 움직임은 기업들의 성과를 보고 도입한 것으로 행정전략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한다.



   펀경영의 성공사례 2

관리자

   펀경영의 효과

관리자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piat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