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일의 한국웃음센터

   관리자 

   염라대왕의 명판결
염라대왕의 명판결

염라대왕이 바쁘게 업무를 보고 있는데 바깥이 소란했다.
방금 잡혀온 한 국회의원과 저승사자가 실랑이를 벌이고 있었던 것이다.

염라대왕: 왜 이리 시끄러운고?
저승사자: 이놈이 지은 죄가 많아 지옥에 보내려고 하는데 자기도 착한일 한가지 했으니
              천당엘 가야 한다고 우기지 뭡니까?
염라대왕: 그래 네가 어떤 착한 일을 했는냐?
국회의원: 그게 말이죠, 제가 길을 가다 500원을 주웠거든요. 그래서 말이죠,
              제가 그 500원을 거지에게 줬거든요.

말을 마친 국회의원은 기세등등하여 천당 갈 마음의 준비를 했다.
염라대왕은 시큰둥해하며 한 마디 했다.
.
.
.
"야, 쟤 500원 줘서 지옥 보내!"


   군인의 어머니 편지

관리자

   중년의 남편

관리자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piat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