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일의 한국웃음센터

   관리자 

   10년 공든탑이 무너졌다
10년 공든탑이 무너졌다


최불암, 노사연, 이경규가 10년동안 수도를 마치고 하산을 하게되었다.
스승이 세 제자에게 한 가지씩 소원을 들어주겠다고 했다.
신이 난 이경규가 먼저 달려가며 말했다.
"나는 용이다.!"
이경규는 진짜 용이 되어 구름 속으로 사라졌다.
날씬한 것을 흠모하던 노사연도 똑 같이 달려가며,
"나는 학이다.!" 학이 되어 날아갔다.
마지막 최불암이 막 달려가는데 오른발에 느낌이 끈적했다.
자기도 모르게 그것을 보는 순간 한마디 외치고 말았다.
.
.
.
.
"앗! 똥이다.!"



   사오정의 딸

관리자

   제 정신으로 돌아온 환자

관리자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piat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