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일의 한국웃음센터

   관리자 

   공처가의 자존심
공처가의 자존심


한 친구가 공처가의 집에 놀러갔다.
마침 공처가는 앞치마를 빨고 있던 중이었다.
“한심하군! 마누라 앞치마나 빨고 있으니.....”
힐난하자 공처가가 버럭 화를 냈다.
.
.
.
.
.
“말조심하게 이 사람아! 내가 어디 마누라 앞치마나 빨 사람으로 보이나?
이건 내 꺼야. 내 꺼!”


   개 사료

관리자

   당신 한국사람?

관리자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iat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