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일의 한국웃음센터

   관리자 

   천국에서
천국에서



어떤 장로가 세상을 떠나 천국에 갔습니다.
천국문에 이르자 예수님께서 반갑게 맞으시며 환영하고
오느라 수고했다시면서 각자에게 한 상씩 차려 주셨습니다.
장로가 보니 자기 교회의 집사도 먼저 와서 상을 받아
음식을 먹고 있는데, 자세히 보니 탕수육을 맛있게 먹고 있었습니다.

장로는 자기 차례를 기다리면서 생각하였습니다.
집사가 탕수육이니, 장로인 자기는 탕수육에다 팔보채,
해물잡탕밥까지 먹을 수 있겠다고 생각하였습니다.
장로의 차례가 되자 예수님께서 반갑게 맞으시면서
장로에게도 한 상을 차려주라고 시켰습니다.
그런데 천사가 가져온 상을 보니 자장면 한 그릇뿐이었습니다.

장로는 앉아서 자장면을 비비다가 화가 났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 가서 항의 겸 질문을 하였습니다.
“같은 교회의 집사가 탕수육인데, 장로인 나는 왜 자장면입니까?”
그랬더니 예수님께서 장로의 귀에다 속삭이며 말씀하셨습니다.
“이보게, 자네 교회의 목사도 여기 온 거 아나?”
“아 참, 우리 목사님은 어디 계십니까?”

“자네 교회 목사는 지금 자장면 배달 나갔으니, 잠자코 먹기나 하게.”


   초보의사

관리자

   대머리 대학생의 고민

관리자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iat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