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일의 한국웃음센터

   관리자 

   너무합니다
너무합니다


병원 응급실로 두 남자가 헐레벌떡 달려왔다. 한 남
자는 골프공이 목에 걸려 있었다. 의사가 골프공을 빼
내려 무지 애쓰며 또다른 남자에게 물었다.
"댁은 이분 보호자 되시나요?"
그러자 남자는 담담하게 답했다.
"아니에요. 저는 그 골프공 주인이랍니다.."


   어떤 집에서 벌어진 일

관리자

   심각한 고민

관리자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iat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