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일의 한국웃음센터

   관리자 

   비오는 날
비오는 날


비가 오는 날, 영자는 우산이 없어서 빗속을 그냥 걷
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뒷쪽에서 키가 큰 청년이 우
산을 씌워주는 게 아닌가.
영자는 너무 부끄러워 한마디 말도 못하고 얼굴도 보
지 못했다. 이윽고 집으로 들어가는 골목이 나왔다.

영자 : 저는 이골목으로 가요. 그럼 이만......

청년 : 누나! 왜 그래?

그 청년은 영자의 남동생이였다.


   불치병 시리즈

관리자

   어느 할머니 이야기

관리자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iatty